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뜨거운 햇살이 비추는 일요일...혼자 집에만 하루종일 있으면 폐인이 되는 느낌때문에 산행을 하기로..
날씨는 어제 일기예보를 보니 화창한 날씨로만 나오길래 비올때를 대비 안하고 폭포사진을 찍을려고
카메라 (캐논 400D), 렌즈 (탐론 17-50, 55-200, 캐논 85mm)와 삼각대까지 배낭에 끼워넣코
8개의 폭포가 있다는 사이쿵지역의 Sai Wan에 있는 Sheung Luk Stream으로 가려고 집을 나섰다.

아침은 대충 사이쿵 맥도널드에서 아침 세트로 때우고 바로 앞에서 미니버스를 타고 사이완정자로 도착하니
11시 30분이다. 햇살은 쨍쨍하고 땀이 나기 시작해도 바닷가, 계곡을 가기때문에 기분좋게 룰루랄라 하면서...

거기다 오늘은 신병기를 준비했으니...
우산모자........ㅎㅎㅎ
보통 우산보다 작은 우산을 펴서 머리에 모자처럼 쓰면된다.
한국에서라면 보기에도 거시기 해서 쓸 생각을 못하는데 홍콩에서야
산길 다녀도 사람들 많이 만나지도 못하고 아는 사람도 없으니...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50sec | F/8.0 | 0.00 EV | 17.0mm | ISO-100
사이완 정자 (Sai Wan Pavillion)에서 걸어가는 길에 옆은 High Island Reservoir (저수지) 이다.
홍콩 저수지 물색깔은 짙은 옥색이라고 해야하나 오묘하다.
햇살이 강하니 우산모자를 쓰고 선글라스까지 쓰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00sec | F/10.0 | 0.00 EV | 22.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6.3 | 0.00 EV | 50.0mm | ISO-100
마을도 지나면서 이온음료도 단숨에 한통 마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7.1 | +0.67 EV | 21.0mm | ISO-100
Sai Wan 바닷가에 도착... (파노라마 사진이니 클릭해서 원본보기로 스크롤 해서 보시길...)
앞 바다에는 요트들이 많이 몰려와서 해수욕을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2.8 | +0.67 EV | 50.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9.0 | -0.33 EV | 50.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9.0 | 0.00 EV | 26.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9.0 | +0.33 EV | 17.0mm | ISO-100
바위 바로 너머에 있는 다른 한쪽 바다는 조용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11.0 | +0.33 EV | 50.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8.0 | +0.33 EV | 36.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8.0 | +0.33 EV | 50.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8.0 | +0.33 EV | 50.0mm | ISO-100
저기 보이는 다리 위쪽으로 올라가면 계곡이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5.6 | +0.33 EV | 128.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5.6 | +0.33 EV | 55.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9.0 | +0.33 EV | 55.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5.6 | +0.33 EV | 55.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8.0 | 0.00 EV | 36.0mm | ISO-100
저번에 왔을때 보다는 수량이 많이 줄은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8.0 | 0.00 EV | 50.0mm | ISO-100
자 이제 계곡으로...
예전에는 다리를 건너 다시 바다쪽으로 쭉 가는 코스였는데 오늘은 폭포사진 찍을 거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9.0 | 0.00 EV | 50.0mm | ISO-100
조금만 올라가니 작은 폭포가 나온다. 폭포 수량은 얼마 되지 않지만
물이 고이는 부분은 꽤나 깊고 넓다.

땡볓이 내리쬐는데 사람들은 물놀이에 여념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9.0 | 0.00 EV | 33.0mm | ISO-100
저렇케 폭포옆으 암벽을 타고 올라가서 다이빙을 하는 정도니 깊이도 제법 될 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9.0 | 0.00 EV | 22.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9.0 | 0.00 EV | 26.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9.0 | 0.00 EV | 26.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8.0 | 0.00 EV | 30.0mm | ISO-100
여자 까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8.0 | 0.00 EV | 17.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8.0 | 0.00 EV | 50.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5.0 | 0.00 EV | 50.0mm | ISO-100
좀 더 올라가니 사람도 없이 조용한 곳이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0 | 0.00 EV | 50.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8.0 | -0.33 EV | 39.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8.0 | 0.00 EV | 21.0mm | ISO-100
한참을 쉬고 담배도 피우고 물도 마시고 더위를 식히느라 한참을 쉬었다.  머리를 적시고 세수를 하는데
한국의 계곡물과는 다르게 미지근 하다. 한국에서라면 계곡에 들어가 있으면 으슬 으슬 할 정도인데...ㅠㅠ

오늘은 유달리 덥다고 생각했다. 어제간 가두리농장은 그래도 큰 나무가 많아서 그늘이 있으니
그리 덥지는 않았는데... 이쪽 산은 낮은곳은 나무가 제법 있는데 조금만 올라가면 어깨까지 아니면
그 이하 잡목과 잡초만 잔뜩 있으니 햇볓을 피할 곳이 전혀 없다.

그래도 만나볼 폭포를 생각하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22.0mm | ISO-100
계곡을 따라 올라가는 길이 없길래 등산리본이 달려있는 잡초 우거진 길로 들어섰다.
그런데 왕래가 없었는지 길이 안보인다. 잡초와 넝쿨이 길을 덮고 있어서 올라가는데
발목을 잡고 늘어진다. 힘들게 힘들게 올라가는데 햇볓이 장난이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8.0 | 0.00 EV | 50.0mm | ISO-100
올라가는 중간에 밑 바닷가 사진을 한장 찍고......
이때가 2:04분 이었으니 하루중에 온도가 제일 높은 사간대였다.

조금 더 올라가니 경사는 더 심해지고 온통 잡초, 가시나무에 팔은 다 긇히고 다리늘 잡초.넝쿨을 밀고 넘고 가느라 쇳덩이라도 달은것 처럼 무거워지고  피곤해 지고 숨은 턱까지 차오르고...
거기다 쨍한 햇볓에다 주위에서 올라오는 복사열에 머리가 어질 어질하고 토할 것 같아진다.
어느정도 올라가서 그늘을 찾아도 그늘한점 없고 도체 길이 안보인다.
열기가 머리쪽으로 올라오며 어지럽고 쓰러질 듯 하여 그나마 있는 어깨높이
나무까지 겨우 겨우 가서 배낭을 던지고 윗통을 벗고 배낭위에 몸을 날리고 누웠다.

이게 일사병이구나. 생각이 들면서 이온음료를 마시고 에너지 회복을 위해 입맛도 없는
초코렛바를 하나 먹고 한참을 쉬었다. 그나마 있는 나무도 군데 군데 햇살이 비쳐서
체온은 식을줄도 모르고...

하늘에는 헬기가 순찰을 도는데 순간적으로 신고해서 구조라도 받아야 할 지 모른다는 생각에
핸드폰을 보니 신호가 전혀 안 잡힌다. 홍콩에서 중국쪽 산이나 바닷가로 오면 홍콩핸드폰은 안돼고
중국 이동통신으로 자동으로 로밍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오늘은 아무 신호도 안 잡힌다...

그래도 마음을 진정시킬려고 담배를 꺼내고 불을 찾으니 라이터도 없다. 아마 올라오면서 주머니에서
수건을 꺼내면서 같이 딸려나와 떨어졌나보다. 다 귀찮아서 주울 생각도 않했는데 동전만 떨어진게 아니고
주머니에 있던 라이타, 렌즈캡 다 떨어졌나 보다.
배낭을 다 뒤져도 라이타 하나 안나온다. 평소에는 여기 저기 보이던 라이터인데...ㅠㅠ
졸리기도 하고 별생각이 다 든다. 신문에 나는것 아닌가 하고...

잠 들지도 못하고 한참을 부시럭대며 발로 잡초를 밀어내고 누울 자리를 만들고 있는데
하늘에는 먹구름이 몰려오기 시작한다.  평소에 가지고 다니던 우비도 비 안온다고 놓고 왔는데
이제는 저체온증이 올까봐 겁이 나기 시작한다.

카메라고 뭐고 다 배낭에 집어넣고 레인커버로 덮고 우산모자를 쓰고는 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는데
빗줄기가 내리는데 장난아니게 온다. 거기다가 천둥소리는 바로 머리 위에서 울리지...
그냥 차라리 한 자리에서 비 줄어들때까지 기다리기로 하였다. 그래도 한 20~30분간 천둥과 함께 비가
오니 체온도 내려가고 생각도 정상적으로 하게 되었다. 비라도 와서 체온도 정상으로 내려오고 나니
이제야 살았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 그런데 비가 그치고 길을 찾아가야하는데 등산 동호회 리본도 안보인다.
그때 저쪽에서 사람들 소리가 들린다. 길인가 보다 하고 미친듯이 수풀, 잡초를 뚥고 가니
다른 산 등성이에 난 길로 사람들이 올라가면서 떠드는 소리가 들린것이었다. 산 아래가 바로 보이는데
길이 없으니 내려 가지를 못하고 미치는 줄 알았다. 우선 원래 있던 자리로 돌아가기로 하고
돌아가는데 등산 리본을 발견하였다. 우선 잘 보니 그래도 길이었던 땅에는 수풀이 좀 덜 났길래 등산스틱으로
잡초들을 처가면서 원래 가던 방향으로 가면 하산길이 나올것 같아서 진행방향으로 내려가니 옆으로 빠지는 길은 없고 더 높은 산으로 올라가는 길이다.

멈춰서서 찬찬히 생각을 해보았다. 모르는 길을 헤치고 가는것 보다는 그래도 왔던 길을 가는게
낳을것 같은 생각이 든다. 지도를 봐도 앞으로 갈길도 마찬가지로 작은 길인데 이렇케 험하다면 돌아가는게 안전할 것 같아서 뒤돌아서 왔던 길로 돌아가기로...

올라올때 경사가 심하더니만 비온뒤라서 미끄러지기를 수차례...
이런 와중에 지도도 없어지고... 히미한 길 흔적따라 가다 갈림길이 나오면 가다가 길 흔적이 없어지면
바로 뒤 돌아서 길이라고 생각하던 데 까지 다시 돌아가고...

물에 젖은 내리막길에 미끄러지면서 옆에있는 잡초를 잡느라고 온통 손, 팔뚝은 생채기나고 가시 꽂히고...
등산 스틱은 내려오다 미끄러 지면서 옆으로 휘고...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3.2 | 0.00 EV | 45.0mm | ISO-100
어느정도 내려오고나서 안도의 숨을 쉬고 내려오는 와중에 바닷가 사진을 찍어보았다.
많이 있던 요트들도 돌아가고 바닷가에 인적도 별로 없다.

내려오다 진흙속에 잃어버린 라이타가 반즘 보이길래 바로 주워서 담배도 한대 피워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17.0mm | ISO-400
이 길로 내려온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25.0mm | ISO-400
내려오니 계곡에는 사람들도 없고 조용하기만 하다.
내려온 시간이 4:50분 가량...
약 3시간동안 많은 일이 일어났다고 해야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5.6 | 0.00 EV | 35.0mm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3sec | F/29.0 | -0.33 EV | 22.0mm | ISO-100
그래도 사람도 없고 하늘도 구름때문에 어두워 졌으니
주섬 주섬 삼각대를 펼치고 사진을 몇장 찍고...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4sec | F/29.0 | -0.33 EV | 17.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4sec | F/29.0 | -0.33 EV | 46.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2sec | F/29.0 | -0.33 EV | 50.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2sec | F/29.0 | 0.00 EV | 17.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2sec | F/29.0 | 0.00 EV | 23.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sec | F/29.0 | 0.00 EV | 41.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4sec | F/29.0 | -0.33 EV | 50.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sec | F/29.0 | +0.33 EV | 17.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Kiss Digital X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sec | F/29.0 | 0.00 EV | 30.0mm | ISO-100

부지런히 발걸음을 놀려 마지막 버스를 타고 집으로오다 놀란 마음을 진정시키기 위해서 맥주한잔 먹고 집으로...

내려와서 보니 홍콩에 폭염경고가 내렸었다고 한다. ㄷㄷㄷ
내가간 지역 최대온도가 36.3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훈, 팁

- 일기예보 항상 파악
- 기상 변화에 대한 준비철저
- 물이나 이온음료 준비 철저
- 등산스틱 항상 준비

- 길을 잃었을때는 아는 길로 돌아가기.
- 길이 안보여도 수풀을 헤처보면 길 흔적이 나오니 그 길 따라가기
- 길 없는 짧은 거리보다 길있는 먼길 돌아가기가 훨씬 쉬움.

- 산을 다닌다고 산에서 교만하지 말고 자연에 순응하라.


2008년 7월 27일 (일)
신고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성환 2008.07.30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콩까정 문상갈뻔??? 글읽는 내가 조마조마...
    고생하셨네.
    팁에 한가지 추가: 모르는 길이나 깊은 산은 혼자가지 않기(어쩐다?)
    당분간은 산사진 않올라올 것 같은 예감.

    서울은 아직도 장마 중. 오락가락 소낙비가 내리고 날씨는 덥고.
    냉큼 시원한 곳으로 휴가 다녀오시길....

    • Favicon of http://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08.07.30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엄청 놀랐었어...이러다가 사고 나는구나.
      산에는 좀 날씨 풀리면 아니면 넓직한 길이 있는 코스만 가야할것 같아.

      휴가 안가냐?

  2. 시나몽 2008.07.30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네이버 포홍의 홍콩늑대님과 동일인물이신가요? 사진 너무 멋져요. 히~ 저도 암벽에서 계곡 다이빙 하고 싶어지네요. ㅋㅋ

  3. 물무사 2008.07.31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월 첫주 휴일부터 '지이산' 종주예정. 2박3일
    노고단 성삼재-백소령(1박), 백소령-장터목(1박) 장터목-천왕봉-장터목-백무동으로 하산
    문제는 비박(텐튼없이 바닥에 침낭만으로 잠자기)이라는 거... 비라도 오믄... 일요일(첫날) 비온다는데 걱정.

    • Favicon of http://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08.07.31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좋겠다.
      비박, 혼자는 할수는 있지만 좀 그러니 마음 맞는 사람있으면 좋치...단디 챙겨서 가라. 판쵸라도.

      배낭도 꽤 큰거 써야겠네? 몇리터?

  4. Favicon of http://www.shawnyu.com/blog BlogIcon Shawn Yu 2008.07.31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토요일에 리펄스베이가서 해수욕하고 왔는데 어찌나 햇살이 뜨겁던지... 피부가 너무 익었네요 ㅎㅎ
    홍콩 너무 더워요 ㅠ.ㅠ

  5. Favicon of http://www.kunmori.com BlogIcon 큰머리 2008.08.01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곡사진이 아주 시원해 보이는데.. 미지근하다니 실망인데요. ^^

    그나저나 고생하신 순간이 막 느껴지는 듯 하네요. 항상 조심하시길! 다치시면 안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