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뇌종양 관련해서 어찌하옇건 내 머리속에 들어있었었고 지금은 수술로 제거하였지만 혹시 뇌종양 관련해서
불안해서 검색하고 마음 졸이는 환자 및 가족을 위해서 본인의 경우를 대충 써보기로 한다. 나는 양성이었고
당초 확진은 청신경초종으로 진단 받았지만 개두술 후 수막종으로 변경된 상태임.


[
내가 느낀 증상]

- 2010
년 초 좌측귀의 청력 손실을 느끼고 동네근처의 이비인 후과를 찾아가니 감기나 비영 걸렸을때 비행기를
탈경우 코와 귀를 연결하는 관이 막혀 청력의일시적인 손실이 올 수 있다고 하여서 약을 먹었으나 차도 없었슴.


-
인천의 모 대학병원 이비인후과를 찾아가서 청력검사를 하였으나 "정상"이라고 함. 본인이 느끼기에 확연히
청력저하를 느끼는데 정상이로고 함.


- 2011
년 초 들어 시력 저하, 전체적으로 초점을 잡으려면 눈을 찡그리고 한참을 주시해야 되고
촛점 잡는데 한참 걸림. 노안으로 혼동 하였음.


- 2011
8월 베트남 사파에서 균형감각에 이상이 있다는것을 발견. 길을 걸을때 일직선이 아니고
술을 먹은것 처럼 약간 흘러가는 느낌이 들어 문제가 있구나 생각이 들어 9월 한국에 들어갔을때 검사 받기로...


-
본인의 경우 뇌종양의 대표적인 증상이라는 두통이 전혀 없었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세근 2011.12.26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썻군요

    우리 집사람은 올초 중국가서 두통을 많이 느겼다든데,

    나두 인도 갔다 와서 시력이 떨어져 올해만 안경을 두번 갈았습니다.

    사진이 의미가 있네요

    나는 요즘 포토샵배우는 재미에 삽니다.

    포토샵 혁명방송 ( // topteacher.co.kr) 무료 강좌로 55 강좌 가지 있는데

    이제 세번재 듣고 유료로 전환할 에정 입니다.

    11월에 60,000원 주고 8시간 짜리 포토샵 강좌 들었는데
    기초가 없이 들으니 가서는 알구 집에 오면 모르고 하더군요.

    이번 겨울에 포토샵 을 익히고, 봄에는 출사 위조로 할 예정 입니다.

    시간 나면 들어 보세요

    1강좌당 약 8~9분 내외 정도

    사진하는 사람이면 꼭 추천 하고 싶은 강좌 네요.

    사진 강좌 가서 보니깐, 이제는 포토샵을 안거친 사진을 도리혀
    이상히 볼 정도네요. 성의 없다고 하는 전문가두 있고

    다음에 뵈요

    • Favicon of http://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1.12.28 2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젊게 사시네요. 저도 포토샵 복잡해서 몇번 해보다 그만 뒀는데 새로운걸 배우는걸 겁내지 않으시는것을 보니... 도전하고 새로운걸 접하고 하시니 여행도 다니시고 젊게 생활하시는것이겠지요. 새해에도 건강하게 항상 젊게 생활하시고요.

      포토샵도 좋기는 한데 자연스러움을 추구하게 되더군요. 현장의 분위기를 살리는 수준으로 표시나지 않는... 사진 원본 자체는 아무래도 분위기가 살아나지 않으니... 그런데 수백장을 찍게 되면 그것 자체만도 큰 일이다보니...

  2. 김세근 2012.01.30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건강은 어떠 신지요 ?

    한동안 연락을 못했습니다.

    • Favicon of http://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2.02.06 0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차츰 차츰 회복되고 있습니다. 수술하고 나서 그런지 팔다리에 힘이 안 들어가서 걸어다니며 운동하고 있습니다.

      구정 전에 급하게 가족이 있는 홍콩으로 들어왔네요. 설날은 잘 보내셨겠지요? 올해도 건강하세요.

  3. 오경석 2012.02.01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좋은 사진, 좋은 글 읽으며 퍼가는 사람입니다^^뇌종양에 대해서도 다른 분들에게 도움을 주시려고 이렇게 진솔하게
    글을 올려주시니, 마음이 따뜻해져 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