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SC-W57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9.0 | 0.00 EV | 6.2mm | ISO-80


11/29일 수술을 마치고 나서 약 10일 정도 병원에 있다가 퇴원을 한다.

간혹 병동에서 아프다고 소리치는 소리도 들리곤 하는데 실질적으로 그리 큰 통증은 느끼지도 못했다.

의외로 의사들도 회복이 빠르다 하고 수술하고 그 다음날 걸려오는 전화도 받고는 했을정도니...

처음 몇일간은 전화도 받고 병실복도를 운동한다고 걸어다니고 하며 의외로 정신이 맑다고 생각 했는데

지나서 생각하니 가물 가물 하기도 하다. 아마 수술하고 나서 경황이 없는 상태에서 말끔하다고 생각이 들었나고 생각이 든다.


의사가 퇴원하라는 일자에서 하루를 더 있다 누나 차로 퇴원을 하고

고양 집근처 서삼릉에서 보리밥과 황태정식을 먹는데 꿀맛이라서 놀랐던 기억이...


회복이 되었다고 생각했는데 집에 도착해서 엘레베이터를 타고 4층을 올라가서 내리니

약간 어질한 기분이 들어서 수술하고 나니 몸이 정상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일주일 정도는 우선 집 앞 복도를 운동한다고 왔다 갔다 하는 정도로 조심을 하고

조금씩 집 밖으로 운동을 나가 본다.


[수술 후 증상]

수술 후 균형못잡는건 여전하고...

뇌가 눌려있던 시간만큼 회복하는데 시간이 걸린다고 한다.

청력이야 안들리는건 회복이 힘들다고 하니 기대를 안했으니 (수술 전에도 한쪽은 휴대폰 통화가 불가능 했으니)..

촛점이 잘 안잡히는 시력은 좋아졌는데 한참 있다 수술 전 수준으로 돌아간 것 같기도 하고...

수술 후에도 한참을 침대에 누워있고 운동이라고 해 봤자 같은층을 도는 정도였으니

다리에 힘이 떨어져서 떨림을 느끼는 정도였는데 신체적인 차이점 보다는

정신적으로 우울하고 무력감 때문에 감정의 기복이 심해졌다는 것을 자각 할 정도였다.

복도 혼자 계단에서 눈물짓는 경우도 있고.  아직 젊은데 몸이 자유롭지 못하고 

이러다 회복이 안돼면 어떻게 하나 걱정도 되고...


수술때 우여곡절을 나중에 듣고는 그러다 갈 수 도 있었다는 생각이 드니

인간관계에 대해서도 다른 생각도 들고...

친하다고 생각했던 친구가 전화 한통없는걸 보니 

이제까지 헛 살았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그래도 하다못해 맹장수술을 하더라도 통증이 있다고 하던데

뇌수술을 하고도 큰 통증을 느낀적이 없으니 신기한 생각도 든다.



퇴원후 1월 초에 외래로 집도의를 만나서 비행기를 타도 괜찮은지 물어보니 큰 문제는 없다고 하길래

수술일로부터 50일 후 가족이 있는 홍콩으로 비행기로 come back home...


그래도 한참을 무력감에 빠져 있다.  

홍함 집에서 왕복 1시간, 5.2km 또는 침사추이 페리까지 왕복 1시간 30분, 7.2km 를 걷기 운동도 하고

홍콩에서 만난 동생 큰머리와 그 옆지기 청지씨와 등산 6시간 거리, 5시간 거리를 다니곤 하니 

체력도 옛날로 돌아가는걸 느낀다.



뇌종양 

옛날에는 불치병이라고 했는데 요즘은 의학이 발달해서 후휴증도 많이 없다고 하니

혹시 뇌종양으로 고생하고 걱정하는 환우 여러분도 힘내서 치료받고 운동 열심히 하셔서 

예전의 건강했던 시절로 다시 돌아가시기를 먼저 겪은 사람으로서 기원합니다.


   



가족이야 말 할것도 없이

고딩친구 규성이, 성환이, 칠수, 정도, 후배 삼이, 대학친구 후배 창일이, 경수, 군대친구 양완이 세호, 전 직장동료 변상무님 박부 (종덕이), 차용주, 상욱이,  사회친구 권병태 이사, 박재진 상무, 전 직장 상사 원회장님 최경남 사장님 그리고 블로그에 댓글로 격려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말씀 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각산 2012.05.02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나거나 답답할 때는, 홍콩 늑대님의 이 싸이트에 들어와서 사진을 구경하면, 특히 홍콩 관련 사진을 보면, 옛날 저의 홍콩 생활을 떠 올리며 마음이 잔잔해지고 입가에는 옛 추억에 웃음이 가득해 집니다^^저의 회사 동료 한분도, 고혈압으로 홍콩에서 쓰러졌는데, 그 분은 엄청나게 운동을 열심히 하여 지금은 거의 다리 저는 것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회복되어, 카나다지점에 나가 있는데, 지금은 골프도 잘 친다고 소문날 정도랍니다^^홍콩늑대님, 운동 열심히 하셔서 건강 "완전" 회복하시길 온 우주의 기운에게 빕니다^^

    • Favicon of http://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2.05.07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회복은 상당히 된것 같습니다. 산행도 다녀보고 하니 예전 체력은 회복한 듯 합니다.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따뜻한 댓글 올려주시니 더 힘내서 회복해야겠습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2. 도사 2012.06.03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술한다는 ..글 읽고 수술 잘되어 빨리 쾌차하기를 바라는 글 올리고 ,,

    이제야 들어와 수술 잘되어 몸 과 마음이 회복 되었다는 글 읽고 나니 저또한 기쁜 마음 입니다..

    더더욱 건강 잘 챙기시고. 하루하루 즐거운날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 Favicon of http://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2.06.06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이제는 약간의 차이지만
      회복 다 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염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도사님도 건강 꼭 챙기시고
      가족과 행복하세요. ^^

  3. 케이럽 2012.06.20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어떻게 지내시는지요.

    난 요즘 라이트 룸과 포토샵 배우는데 시간을 많이 쓰고 있네요.

    사진 촬영은 요즘 안하시는지요

    • Favicon of http://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2.06.24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요즘 그냥 저냥 사람들 만나고 앞으로 할일을 모색하는 정도입니다. 카메라 베트남에서 사망하고 나서는 사진기 고치느니 새로 사는게 저렴해서 다음에 풀프레임으로 새로 나오면 살 생각하고 있어서 요즘은 사진기도 없어서 사진도 안찍고 지내네요.

      사진.영상에 많이 시간도 보내시니 작품나오겠네요.

  4. 케이럽 2012.06.30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품 ㅋㅋㅋ
    늑대임의 사진을 보면 시원한게 배울 점이 많습니다.
    이제 더 눈에 들어 오네요.

    나의 좋은 모델 사진이죠

    만약에 꼭 한번 다시 가고 싶은 곳이 있다면 어디를가고 십습니까 ?

    • Favicon of http://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2.07.02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감사합니다.
      보잘것 없는 사진에 찬사를...
      기분은 좋네요.

      다시가고 싶은곳이라면 필리핀의 팔라완과
      인도의 레, 라다크지방을 한번 가고 싶네요.
      언제든 두곳은 다시 가보고 싶어요.

  5. BlogIcon 자유 2015.10.12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앞으로 뇌종양 수술을 해야 할 사람인데 님의 글을 읽고 힘을 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