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내소사를 보고나니 아들도 와잎도 지치나보다. 채석강, 적벽강을 가보기로 했는데 한군데만 가자고 한다. 집으로 돌아갈려면 차 막히는것 생각하면 걱정도 되긴 되고.. 그래서 채석강만 보고 가기로...

시간을 넉넉하게 잡고 쉬어가면서 여행을 하면 좋으련만 주말에 짬을 내서 더 많은것을 보려하다 보니 항상 몸이 피곤하다.
그래도 이런것이 여행이니 하고 다닌다.

내소사를 나와서 채석강으로 가는 해안도로도 경치가 좋다.
갯벌을 지나다 보면 사람들이 갯벌에서 조개를 잡는지 잔뜩 모여있고...
아들한테는 좋은것 보는것 보다는 갯벌에서 옷 버리면서 노는것이 좋을 수 도있는데...


채석강표지를 따라 들어오는데 주차장 앞에서 나오는차, 들어가는차, 지나가는차가 엉겨서 시간을 잡아먹었다.
주차장을 들어가는데 무조건 5천원을 받는다. 헉~~~
지가가 얼마인데 시간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무조건 오천원...
여행을 다니다 보면 보통 2천원이다, 특이하게 내소사앞 주차장이 시간제로 받았지만
국립공원이라고 무조건 5천원을 받다니...폭리다.
차는 엉키는데 주차요금 받는 부스안에 몇명이 있는것 같은데 그냥 돈만 받나보다. ㅠㅠ




다행히 도착한시간이 물이 빠지는 시간이라서 걸어서 돌아 볼 수있었다.
이름이 채석강이라서 강인지 아는 사람도 있는데 중국의 이태백이 강물에 비친 달을 잡으려다 빠져죽은 채석강과 비슷하다하여 붙은 이름이라고 한다.



바닷물에 침식된 절벽은 책을 쌓아놓은듯 바위가 층층히...











그런데 바닷물이 붉은색이다. 적조때문인지...
아들도 멀리서는 바닷물에 들어가고 싶어했는데 가까이 가서 보더니만 들어간다는 이야기가 쏙 들어간다.


채석강을 마지막으로 집으로 돌아가기로...
역시나 연휴의 마지막이다 보니 5시 못미쳐 떠났는데 집에 도착하니 12시가 조금 덜 되었다. ㅠㅠ
이번에 이동한 거리가 약 930km 정도인데 역시 혼자 운전하기는 쉽지가 않다.

2009년 5월 3일 (일)

나주 : http://starykj.com/425
나주영상테마파크: http://starykj.com/429
화순 운주사 :http://starykj.com/426
고창 선운사 :http://starykj.com/427
부안 내소사 :http://starykj.com/428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