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에 양디- 싱핑간 이강유람을 하였으니 오후에는 양삭 (양숴) 주변을 오토바이를 빌려서 돌아보기로...
큰머리가 왔을때 전기오토바이를 빌려서 다니니 좋았다는 이야기에 이번에도 오토바이를 빌리기로...
그런데 예전에는 20원이면 되었는데 숙소에서 물어보니 70원을 달라고 한다. 
2년반동안 인상폭이 크기는 하다.

그런데 싱핑에서 돌아오는 버스안에서 큰머리는 아줌마와 한참을 담소(?)를 나눈다.
오토바이를 40원에 빌리기로 했다고 한다.  ㄷㄷㄷ

나중에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고 하며 들려주는데
양숴에서 영어를 할줄 알면 월급이 갑절이나 차이가 난다고 한다.
영어 못하면 한달에 600원, 영어하면 1,200원
가이드도 영어 못하면 1일 50원, 영어하면 손님 1인당 100원이라고 하니
젊은 애들도 취업할려고 영어를 죽자고 공부한다고 한다. 

전기 자동차를 빌려서 양숴 주변을 둘러보기로...
그냥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여기 저기 둘러보다 경치 좋은 곳 나오면 세워서 사진찍기로 하고 출발...

그런데 내 전기오토바이는 풀로 땡겨도 속도가 큰머리한테 뒤처진다. ㅠㅠ
처음 타는 오토바이라서 약간 불안하기도 하지만
여기 저기 보이는 풍경이 좋아서 기분이 좋아서 돌아다니기 시작한다.





한적한 시골길...
사는 사람들한테는 삐죽 삐죽한 봉우리 풍경이 지겨울 수 도 있지만 처음 보는 여행자의 눈에는 모든게 신기해 보인다.









길가다 세워서...
돼지고기를 햇빛에 말리고 있다. 무슨 요리 재료가 되는건지 모르겠다. 








이름없는 돌 다리를 보고 세워서 사진도 찍어보고...

가다가 샛길이 있으면 들어가보고 별 볼거리가 없으면 다시 돌아 나오기도 하고...



















한참을 가니 뗏목을 타는 곳 이 나온다. 
음... 지도를 안가지고 있다보니 이름은 잊었지만 우룡하의 한 곳인듯








이강에서는 대나무 뗏목을 흉내낸 모터배라면 여기는 진짜 대나무 뗏목에 사공이 저어가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유람을 할 수 있다.


























작은 턱이 있어서 위에서부터 뗏목을 타고 경사를 만들면서 내려온다.


















외길이 있어서 무작정 몰고 들어가본 여행객들은 들어오지 않는 마을...




















그냥 마을 뒷동산도 삐죽 삐죽한 엽서에 나올듯한 모양이다.


















큰길로 나오니 자전거를 타고 하이킹을 즐기는 사람들이 무척이나 많다.
혼자나 둘이서 같이 굴릴 수 있는 자전거를 타고...









월량산으로 가는 길에 있는 다리위에서 바라본 우룡하 

















좀 더 큰 똇목에 차양까지 달고 여러명이 탈 수 있는 뗏목도 떼를 지어서 지나간다.
다리 밑을 지나는데 뗏목에서 장난으로 물총을 쏘기도 한다.
어디서 물을 뿌리나 어리둥절하니 옆에 있던 사람이 웃으며 밑에서 장난친거라고 이야기 해준다.




























외진곳으로 들어갔다가 일반 마을이라서 다시 돌아나오며...











그런데 내가 탄 오토바이가 시원찮다. 아무리 땡겨도 속도도 안 나오고...
오르막길이면 그렁 그렁 거리면서 올라가지를 못한다. 허걱..
큰머리가 자기는 와 봤다고 바꿔 타자고 한다. 우겨서 바꾸기는 했는데...
자기는 천천히 따라 온다고 나는 타고 가면서 사진 찍으라고 한다.  ㅠㅠ



















분지형태의 넓은 초원이 나오고 거기를 병풍처럼 둘러 싼 봉우리가 나오는데...
사진으로는 표현을 못할 풍경이다. ㅠㅠ
 








저어기 앞에 큰머리는 먼저 기어가는 오토바이를 타고 가고 있다. ㅠㅠ

















우룡하 하류에서 타고내려온 뗏목을 싣고 다시 상류로 가는 용달차...



















소들도 한국에서 보던 소와는 약간 틀리게 생긴 소...
물소의 종류인지... 이강유람 할때도 물 속에 들어가있는 소가 보이곤 하던데...


어느정도 가니 오토바이가 퍼져 버렸다. ㅠㅠ
큰머리가 오토바이 주인한테 전화를 해서 한참을 기다리면서...










하염없이 기다리기도 뭐해서 길옆의 우룡하쪽에 지나가는 뗏목이나 찍고... 





















한참을 기다리니 빵차에 한대를 싣고 와서 바꿔타고 다시 출발...시간이 늦었고
밤 7시에는 양숴를 떠나 계림(구이린)으로 가는 버스를 타야기 때문에 서가로 돌아가면서 경치를 구경하기로...










그런데 원래 타던 전기오토바이가 또 퍼지기 시작... ㅠㅠ
또 큰머리는 자기가 탄다고 한다. 그냥 부르자고 하는데...
조금 가다가 이렇게 가다가는 오늘 심천으로 가는 기차도 놓칠것 같아서 부르기로 ...
전화통화를 하고 기다린다.  

미안한 기색이라도 있냐 하니 그것도 없다고 한다.
365일을 사는 사람이야 2-3시간이 짧은 시간이지만 짧은 (1일) 시간내에 많은 양숴의 풍경을 보려한
여행객에게 3시간은 큰 비중을 차지한다. 그런데 미안한 기색도 없고...
오토바이를 빌릴때도 전기 오토바이를 빌리려 하니 휘발류 오토바이 1대에 두명이 타면 안되냐는 말을 했었는데
지금 생각하니 문제가 있어서 그랬던것 같다고 생각하니 갑자기 분노가 치 밀어오른다...

중국인 특유의 미안하다는 말 절대로 안하는 뻔뻔함도 그렇고 
짧은 하루일정중 길위에서 대책없이 3시간동안 빈둥거리는것도 그렇코...
생각 같아서는 오토바이를 그냥 밀어서 떨어뜨리고 택시라도 타고 가고 싶은 생각까지 들 정도 였으니...

결국은 7시 아슬 아슬 서가에 도착해서 저녁도 못먹고 계림가는 버스를 타고 
계림에서 심천가는 침대버스를 타고...

그래도 큰머리 덕분에 중국어 한마디도 못하면서 편안하게 따라다니면서 
양숴, 용승의 경치를 구경할 수 있는 여정이어서 무척이나 좋았다는...

Tip: 
1. 여기 저기 다닐 사람은 전기오토바이 빌리지 말것...
2. 오토바이 빌릴때 전화번호 챙기기 (문제 생기면)
3. 서가로 들어가다 공원같은 왼쪽의 오토바이 대여점 피할 것.


2010년 10월 20일 (수) - 22일 (토) 용승.양삭여행


용승 대체촌 다랭이논: http://www.starykj.com/578
중국같지 않은 양삭의 서가: http://www.starykj.com/582
장예모 감독이 연출한 대규모 공연 인상유삼제: http://starykj.com/580
유유자적 중국 이강유람: http://www.starykj.com/579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kunmori.com BlogIcon 큰머리 2010.11.03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재밌었잖아요? 아니었다면 언제 해떨어진 시간에 저런 봉우리들 속에 머물러보겠.. ㅋㅋㅋ

  2. guny 2010.11.03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두 오늘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정보로 --- 말리고 있는 돼지고기: 유명한 중국 스촨요리로서 이름은 "량이바이러우"라고 합니다.. 우리말로 옷말리듯이 말린 비게란 말이 됩니다. 저런 과정(말리기 전에 이미 따로 요리과정이 있음)을 거치면 고기가 전혀 느끼하지 않고요.. 쫄깃쫄깃 맛있어요...(비게라 해서 전부 비게인건 아닙니다.)

    • Favicon of http://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0.11.03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무슨 요리인지 감이 전혀 없었는데...
      공기좋은곳에서 햇살에 말려서 요리하면 맛있겠는데요. ㅋㅋ

  3. 물무사 2010.11.11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만 보고 일을 해야 하는데... 장관이라 눈을 뗄 수가 없네.
    정말 멋진 곳이군.
    마을 여기 저기에 저런 봉우리들이 있다면 쿵푸를 배우고 실어질것 같아.
    이쪽에서 저쪽으로 무공을 이용해 부~웅하고 날라다니면서 ...ㅋㅋ
    즐감일세.

마지막 날이다 짧은 3일 일정이라서 좀 빡빡하게 움직이기 위해서 아침 일찍 출발...
양삭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기전 호객하는 아줌마와 큰머리가 한참을 이야기 하더니만 
뗏목한대에 120元...  인터넷에 보니 더 비싼듯 하던데... 실제 어제 양삭 여행사에서도 150정도 라고 했는데
큰머리의 솜씨가 대단하다. 

이강유람중 경치가 제일 좋다는 양디(양제, 楊堤)에서 싱핑(흥평, 興坪)까지 가는 코스로 약 1시간 반에서 2시간 걸린다고 한다.
양디까지는 버스로 약 1시간정도 달려 간듯...
그리고 씽핑에서도 양삭까지 버스로

버스에서 내리면 터미날에서 호객하던 아줌마가 연락을 해놓았는지 뱃사공이 다가온다.



아침햇살을 받고 대나뭇잎이 녹색을 발하고 있다.
이강을 따라 쭉 대나무숲이 펼처진다.







뗏목은 실제 대나무는 아니고 흰색 프라스틱(?)으로 대나무 형태로 모양을 낸 뗏목이고 
뱃사공이 저어가는게 아닌 모터로 움직이는 배라 약간 운치는 떨어진다. 강물은 맑아 바닥의 수초까지 다 보인다. 









아침에 양디에서 씽핑으로 가는길이 해를 바라보가 내려가는거라서 역광인 상황이 계속되어 
앞쪽으로 보이는 산들이 실루엣으로 비춰진다. 그리고 요즘 가시도가 떨어지는지 먼 거리는 약간 뿌옇게 보이기도 한다.
이른 아침이면 씽핑에서 양디로 가는 코스도 사진찍기에는 더 좋을 것 같기도 하다.


























실루엣으로 보이는 산 봉우리 사이에서 무협지의 고수가 날아오를듯한 분위기가 내려가는 내내 연출된다.








































느긋하게 뗏목위에서 담배를 피워도 되고 몰에 다리를 내놓고 장난치며 내려가도 좋을듯...
아니면 간식과 맥주한잔 하면서 내려가도...
그냥 아무것도 안하고 짧은 여정 중의 휴식을 즐겨도 좋다.












































구마화산
아홉마리 말이 숨어있다고 하는데 대단한 사람일 수록 많은 수의 말을 찾는다고 하던데...
모택동은 한번에 아홉마리를 찾았다고 하는데 뭐 중국사람들 뻥은...
큰머리가 한마리는 바로 보이죠? 하는데 뭐 내눈에는 말이 어디있는지  ㅠㅠ
그냥 어 하고 치웠다. 난 평균이하인가?  ㅠㅠ
















시간이 지나면서 지나치고 마주치는 뗏목들이 늘어난다. 









































좁은곳을 지날때는 뗏목 앞전에 부딪쳐 물이 튀기도 하니 카메라 조심...




















어느정도 흘러내려와 1시간 30분정도 되면 씽핑에 도착...
20원 중국 화폐의 배경이라고 하던데...




씽크로는 약간 떨어지지만...







씽핑 부두에서 마을까지는 슬슬 걸어가도 되는 거리라서 같이 슬슬 걸어가면서...






이런데서 차와 식사를 하는것도 운치있을듯 하나 아침일찍 맥도날드에서 아침을 했기 때문에...
양삭에서 아주 이른 아침에 식사할곳이 마땅치 않았으니...








마을 어귀에 도착해서...




































이날 학교에서 나왔는지 강변과 마을에 그림 그리는 학생들이 여기 저기에...










씽핑 터미날에 도착해서 마을을 한바퀴 돌아보기로...
큰머리 말로는 씽핑도 2년반전과는 많이 변했다고 한다.
새로운 건물이 들어서고 마을도 가게들이 많이 들어서고...






마침 결혼식이 있는지 한쪽 길에는 큰 솥을 걸어놓고 음식을 하고 한쪽에는 사람들이 잔뜩 기다리고 있다.
















이 길로도 연신 여행사 깃발을 따라가는 중국인들이 지나고 있었다. 
















공장에서 찍어 낸 듯한 화려한 색의 상품들이 걸려있고...
발전할 수록 고유의 색깔을 잃어버는는건 어디나 마찬가지 인 듯...



















2010년 10월 20일 (수) - 22일 (토) 용승.양삭여행


용승 대체촌 다랭이논: http://www.starykj.com/578
중국같지 않은 양삭의 서가: http://www.starykj.com/582
장예모 감독이 연출한 대규모 공연 인상유삼제: http://starykj.com/580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kunmori.com BlogIcon 큰머리 2010.11.02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평은 참 좋은 분위기였는데 관광지로 변해가는 것 같아 조금 아쉽더라고요.
    맥도날드와 스타벅스가 들어차기 전에 한 번 더 가 볼 기회가 있을런지.. -ㅅ-

    • Favicon of http://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0.11.03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그렇게 많이 변했다는게...
      중국 아지매가 이야기 하는것처럼 사는 사람이나 그냥 깔끔한걸
      좋아하는사람들은 더 좋아할 수 도 있겠지만...

  2. 물무사 2010.11.11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멋진데...
    충주가서 첩첩이 이어지는 봉우리 보면서 신비롭고 멋지다 했는데 ...
    여길 보니 뭐 그런 그림도 아니군.
    중국 돈에 나오는 정도이니 중국에서도 뛰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곳 같고...
    쨍한 날씨가 아니라서 조금 아쉽지만 나름의 운치고 있으니 괜찮군.

  3. 익명 2010.12.17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0.12.17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양삭 버스터미널에서 양디가는 버스를 타고 내리면 강가에서 내리는데 저희는 양삭 버스터미널에서 버스 타기전에 접근한 호객군하고 이야기해서 정하고 갔습니다. 그리고 보통 양디 - 씽핑 유람하고나서 조금 걸어가면 씽핑에서 다시 버스타고 양삭으로 오면 됩니다.

  4. 구이린 2013.06.09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삭 터미널에서 양띠가는 버스는 많이 있나요? 그리구 터미널에서 접근해오는 아주머니들한테 미리 배탈거라고 예약해야하나요~? 양띠에서 흥평까지 배로는 얼마나 걸리셨어요? 다음주에 가는데 너무 걱정되네요~

양삭에서 저녁에는 술 한잔 마시는것 아니면 할 일이 없기 때문에
장예모 감독이 연출했다는 인상유삼저를 보기로...

밤에 조명과 음악을 이용해 양삭의 바위산을 배경으로 이강에서 약 600명의
지역주민들이 출연하는 야외공연이라고 한다.
인상유삼저는 유씨집안의 세째딸이 인상 깊다는 말이라고 한다.
오랫동안 내려오던 설화에 꾀꼬리의 환생인 유씨집 셋째딸이 지주와 싸우고
결혼하는 과정을 연출하였다고 한다. 

p.s. : 인상유삼제라고 처음에 썻는데 한국 발음으로는 인상유삼저가 맞다고 하는 
        큰머리의 조언. 인상유삼제는 한국식+ 중국식 발음의 짬뽕이라고 한다. 

숙소인 밤부하우스에 물어보니 일반표가 픽업하고 숙소까지 돌아오는 교통편 포함해서 160元, VIP표가 188元이라고 하는데 
시간이 있으니 서가를 돌아보면서 가격도 확인하고 천천히 예약하기로 하고 여기 저기 물어보았는데
숙소에서 예약하는게 싸고 편해서 2부를 예약하고 관람...

 


1부가 진행되는 동안 2부를 관람할 사람들이 대기하는 장소...
중국이 크기는 큰지 성수기가 아닌데도 인상유삼저 공연장 입구부터 사람들이 바글데기 시작한다. 


















공연이 시작되면 주위의 바위산에 조명을 켜서 배경으로 삼는데 
야간이다보니 노출 잡기도 힘들고 많이 찍기는 했는데 전체샷은 건진게 없고 
부분 부분만 그냥...

공연은 내용을 듣고 이해하느것 보다는 비쥬얼 측면이 강하기 때문에 
중간 중간 장면을 눈으로 보는걸로도 족하다. 



















공연에는 수많은 대나무 뗏목이 출연한다.




















거기에 화려한 조명까지 곁들이고...


















































윴씨집 셋째딸이 좋아하는 사람과 만나는 장면인 듯









옷에 작은 전구를 달아서 반짝 반짝 하기도 하고...
중간에 한명은 장치가 잘못되서 안 켜지니 바로 티가나자 아주 꺼버리고 그자리를 옆의 사람들이 메워버리니 표가 안난다.
어차피 한명 한명의 표정 연기가 보이는게 아니고 전체적인 비쥬얼이 중요한 공연이니...




















마지막 인사로 공연 끝...

2010년 10월 20일 (수) - 22일 (토) 용승.양삭여행


용승 대체촌 다랭이논: http://www.starykj.com/578
중국같지 않은 양삭의 서가: http://www.starykj.com/582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kunmori.com BlogIcon 큰머리 2010.11.02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 산 배경이 멋진 수상 공연장이었는데, 찍을 수 없어서 좀 아쉬웠어요.. ㅡㅜ

  2. 일산아지매.. 2010.11.14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멋지다,.,.
    시안에 갔을때 양귀비공연때도 야외에서 보고 입이 떡 벌어질 정도였는데..

    이 사진을 보니,,
    중국은 역시 인원동원하여 연출하는것 하나는 끝내주는 나라임을 실감하네...

    가보지 않은 나라도 또 다시 날고 싶다~~

  3.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12.23 0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예술이네요 ㅋ
    잘 보고 갑니다~

용승 대체촌의 금갱제전에서 계림으로 와서 다시 양삭 (양수오)로 넘어오니 벌써 오후 3시도 넘었 되기에
다른 곳을 가던지 뭘 하기에는 시간이 모자라기 때문에 우선 숙소를 정하고 서가 (시제, 西街)를 돌아보기로...

숙소는 Bamboo House Inn으로 2명이서 3인실을 70元으로...





그냥 도시 뒷산도 울퉁 불퉁한 지형을 가지고 있어 특이하고 신기해 보인다.


















점심을 거른 상태라 숙소에 짐을 놓고는 식사부터 하려고 길거리가 보이는 2층 식당 난간에서...
이동네는 중국이지만 영어가 통하는 동네이고 식당이고 거리에도 외국인들이 많이 보인다. 




























식사를 마치고는 서가와 주변 골목을 무작정...










어느정도 시간이 늦으니 개울(?)뭉에 붉은 등을 키기 시작한다.
큰머리 말을 들으니 2년 반 전에 왔을때는 물도 더럽고 냄새도 심하게 났지만 물도 깨끗해 졌다고 한다.
거기다 없던 건물들도 들어서고 로컬상대 가게들도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가게로 바뀌었고
그동안 큰 변화가 생겼다고 한다. 





































수많은 사람들이 다니면서 밟고 다녀서 반들 반들해지 보도...
보기에도 오래된 느낌이 든다. 

한국에서라면 연말이면 까 뒤집어서 그럴 틈이 없겠지만 ㅠㅠ



















밤늦은 밤이 되자 거리에는 테이블을 밖으로 내어 사람들이 맥주를 마시기도 하고 
라이브 밴드가 불러주는 노래소리에 밤이 깊어간다.

중국에 왔으니 양고기 꼬치에 맥주를 마셔줘야 한다는 생각에 늦은밤 한잔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도 하고...

















이른 아침의 서가는 조용하기만 하구나 








양삭 버스터미널 입구...


















2010년 10월 20일 (수) - 22일 (토) 용승.양삭여행


용승 대체촌 다랭이논: http://www.starykj.com/578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0.11.04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0.11.04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슷한 시기인가보네..ㅋㅋ
      사진이야 큰머리 사진이 훨 좋지...
      작가님이신데 ^^

      풍경사진이니 날씨.가시도.배경이 중요한듯 하니...
      날씨 않좋고 그러면 뭐 누구라두 ...
      그런데 사진을 보니 덕분에 나는 짧은 시간에
      많은걸 보고 온거다 히히

  2. 물무사 2010.11.11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은 않하고 사진만 보고있네.
    구름낀 오후 실루엣으로 보이는 산봉우리들이 아주 멋지군.
    여긴 외국인들이 많이 오는 관광지처럼 보이네.
    볼거리 많은 관광지 인듯.

    • Favicon of http://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0.11.11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싸장님이시니 누가 뭐라 하진 않차나... ^^

      쬐금 아쉽기는 했어. 가시도가 별로 ㅠㅠ
      이쪽에서는 가게에서도 영어로 다 되더라구

  3. 일산아지매.. 2010.11.14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넘 멋지다,,,,.ㅎ
    사진에 문외한이 내가 봐도 구도를 넘 잘잡았다....ㅎ
    부러버...

    사진은 어느 동네인지,,
    칭다오에서는 가보지도 듣지도 못한 동네인가봐..

    너가 잘 참다운 여행을 하고 있어 부럽당..

    건강 조심하며 잘 다니길~~

    • Favicon of http://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0.11.15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 누나네 몇년만에 댓글다네

      동네가 멋있는 동네라 그런가봐...
      계림.양삭으로 많이 가는데 난 계림은 그냥 거치고
      양삭(양수오)로 갔으니.
      칭다오에서는 좀 멀걸..
      아마 버스로는 몇일 걸릴걸?

      이제 동현이 시험치면 누나도 중국가서 여정이를 통역삼아
      중국을 마구 마구 다녀보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