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니도에서 마지막 날이다. 아일랜드 호핑투어 C를 하기로
내일은 새벽에 일어나 7시에 푸에르토 프린세사로 가는 밴을 타야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오늘이 마지막... 
시간이 더 있으면 몇일 쉬엄 쉬엄 쉬기도 하고 카약도 타고 할텐데...
아니면 코론으로 건너가서 스쿠바 다이빙이라도 하던지 할텐데
(다이빙 라이센스는 따기만 하고 한번도 못해봤으니...)



 
하늘이 어제보다는 열렸으나 아주 화창하지는 않고 한쪽 하늘은 검은 구름이 끼어있다. 









숙소 옆 공터에는 투계 (사봉)용 닭은 기르는지...
아침만 되면 닭 우는 소리에 저절로 잠을깨게 된다. 

























4일동안 아일랜드 호핑투어를 나간 여행사 골목...
그래도 규모가 큰지 아침이면 여행사 앞에 모여서 배 떠나기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좀 된다.
엘니도에서 호핑투어하면 인원이 안 되면 다른 여행사를 통해 모집한 여행자들도 같이 투어를 간다.
그저께 같은 여행사를 통해서 투어를 한 애들이 뭐가 불만이 있어서 다른 여행사로 갔는데
결국은 내가 참여하는 여행사가 메인인 방카에 같이 타고 투어를 나갔다. ㅋㅋㅋ









인터넷을 뒤져보니 다른곳은 스노클링 수경, 핀 대여에 일 200폐소이던데 여기는 무료다. ㅋㅋ












첫 목적지인 Hidden Beach로 가는 중에...
헉 그런데 방카를 타고 약 1시간을 간다. 처음에는 바람도 시원하고 해서 주위를 사진도 찍고 하다
1시간가량 가니 지루하다. ㅋㅋ
거기에다 우리가 탄 방카가 느린건지 뒤에서 오는 방카들이 추월해서 앞으로 치고 나간다. ㅠㅠ










































히든비치 근처에서








히든비치는 중간에 보이는 작은 구멍을 통해서 들어와야한다. 들어오면 얕은 물에 작은 모래 해변이 있다.
깊이가 얕아서 물색도 그냥 저냥 맑다는 생각만 들고 스노클링 할 정도도 안돼니 그냥 모래 해변에 앉아서 쉬는정도...




















그냥 앉아서 이야기만 ...










다시 Matinloc Shrine으로 이동...











Matinloc Shrine,  하늘에서 보면 하트모양의 섬에 리조트건물과 성당이 있는데 현재는 무인도이다. 
여기 내렸는데 또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캬.... 어떻게 날을 이렇게 잘 잡았는지 비 안오는 날이 없구나 ...커흑...ㅠㅠ































Colasa Beach에서 점심을...























같이 투어에 참가한 서양애들... 식사를 기다리며 
좌측 2명은 프랑스, 그 외에도 독일, 영국 등 다양하다. 
그런데 영국 여자애들 3명은 자기 주장이 강해서 다른 방카들 없는 섬에서 밥먹으면 안돼냐, 더 좋은 섬 없느냐 계속 물어보니
선장도 그냥 못 들은척 한다.  그래서 그런지 다른 곳을 가서도 느긋하게 한참을 쉬다가 선장이 조심스레 다음 목적지로 가자고 
이야기 할 정도니 같이 간 나야 편하다.











우리가 타고온 방카, 이배는 첫날 엘니도 투어 B 갈때도 탓었는데...
여행사에서 방카를 소유하고 있는게 아니고 모객이 되면 방카 선주에게 연락해서
돈을 주고 여행을 떠나는 형태이다. 











여기서도 한참을 스노클링을 하느라 계속...
비가 떨어저도 그냥 비가 오나보다 하고 


































몇일동안 계속 호핑투어만 다니다보니 이름도 헷갈리린다.
여기서도 난 스노클링만 계속...
여기서는 바다거북도 만나는 행운이 ㅋㅋ
저 밑에서 넙적한게 올라오는데 제법 쟁반만한 바다거북이 올라온다.
해변에서 쉬던 애들도 바다거북이라고 하니 물속으로 들어오고
따라가니 깊은곳으로 도망을...









Helicopter Island










이 섬에는 원숭이도 있던데...













이로서 엘니도에서의 마지막날을...
엘니도 하면 한국에서는 신혼여행지 이지만 배낭여행지로도 괜찮은듯...
시간만 더 길었으면 엘니도에서 코론으로 넘어갈 수 도 있고 

배낭메고 훌쩍 떠나서 6박 7일 (엘니도에서 5박 6일)동안 국내선 비행기와
숙식을 약 30만원으로 해결 하였으니 한정된 예산으로 여행 하기에도 좋은 지역이다.



2010년 12월 12일 (일)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ann 2010.12.30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그런 저렴한 예산으로 그 멋진 풍경을 보셨으니.. 부럽다 못해 얄미워요~
    언제일지 몰라도 수영 먼저 배워둬야지.. 아. .살 빼고요..

  2. fdf 2011.01.03 1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인장님 코론갈예정인데요. 제가 첨이라서요. 욕심으로는 엘니도도 가고싶거든요. 7박8일일정 근데 코론에서 쉬다가 엘니도 가는 방법이 어떤게 있나요? 주어듣기론 차타고가야되는데 넘멀미나구요....코론에서 그냥 아무여행사가서 나 내일 엘니도 가고싶다 이러면되나여? 마닐라==>코론==>엘니도==>코론==>마닐라 7박8일...ㅠㅠ

    • Favicon of http://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1.01.04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론은 저도 가보지를 못했는데 엘니도에서 보니까
      엘니도- 코론 가는 보트가 있더군요. 매일 있는건 아닌것 같구
      요일별로 있는것 같은데. 시간이 좀 걸리는것 같은데 왔다 갔다 하는것 보다는 한 방향으로 이동하는게 낳을듯 합니다.

    • 지나가다 2011.01.22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론에서 엘니도 가려면 비행기 타야하는데 비행기는 굉장히 비싸고 거의 없다고 보면 됨. 보통 배 8시간 타고감 ㅎㅎ 코론 <-> 엘니도
      코론-> 엘니도 ->푸에르토푸린세사-> 마닐라 정석
      엘니도-> 푸에르토푸린세사 밴으로 5-6시간 ㅎㅎ

여행을 가면 아주 피곤하거나 아니면 작정하고 쉬는날이 아니면 보통 새벽에 눈을 뜬다.
아침 일출을 보거나 아니면 아침 햇빛을 받으면서 사진이라도 찍던지 하려고 
그런데 엘니도 도착한지 4일되엇지만 일출, 일목을 보지를 못했다. ㅠㅠ

아침 5시경 눈을뜨니 밖에는 빗줄기가 세차게 내리고 있다. 헉
어제는 그나마 호핑투어 나갔을때 비가 왔었는데 오늘은 아침부터 비가 오다니... ㅠㅠ
날을 잘 잡았구나 생각하고는 다시 잠자리로... ㅠㅠ



7시쯤 눈을 떠 베란다로 나가니 와우....
방금 비가 그쳤는지 앞 바다에 무지개가 떠있다. 얼른 들어가서 카메라를 들고나와 사진을 몇장 찍는데
무지개는 금방 사라지고...
몇년동안 보지 못한 무지개를 한달사이에  여러번 보는구나 한번은 캄보디아에서 이번에는 엘니도에서...
 







한쪽 하늘은 구름도 걷히고 했지만 한쪽은 여전히 먹구름이 ㅠㅠ







우선 여행사에 들려서 A를 다시 가기로 이야기를 해놓고 우선 아침부터 먹으러...








블루 아주란 음식점을 자주 갔는데 이날도...
사실 유명한 엘니도 아트카페도 갔었는데 첫날 스파게티 면은 덜 익고 둘째날 깔라만시 쥬스에는 개미가 있고 
그렇다고 가격이 싼것도 아니고 ㅠㅠ
블루 아주에서 Pork, Rice, Egg 가 있는데 이게 필리핀 음식인 포크실로그 (돼지고기, 계란 후라이, 밥)인데 
맛있어서 마닐라에서도 가끔 먹던 메뉴라서 이걸 여러번 먹었다. 
살짝 모자란 감이 있어서 밥을 한 컵 추가해서 두컵을... 그리고 밥도 마늘밥으로 교체를  해서...
추가 요금을 안 받고 해서 나올때는 20페소 정도 팁을 놓고...




















삼일째 연속으로 호핑투어를 하니 여행사 주인이 조용히 투어하라고 나만 빼서 필리피노 3명과 함께 투어를 시작하였다. 다른 팀은 7명이 ㅋㅋㅋ
방카 1대에 뱃사람이 3명이 타니 7명이 투어를 하는 것이니 좀 널널하게 다닐 수 있으니 좀 쾌적하다.
사실 1배에 투어 참가자만 7명이 타면 앉을 자리도 좁고 빽빽하니 









엘니도 타운을 뒤로하고 출발...









한참을 가니 작은 방카배가 낚시인지 그물을 걷는지 혼자 망망대해에서 일을 하고 있다.



















오늘도 첫 방문지는 스몰라군 (Small Lagoon)으로...




























스몰라군으로 들어오는 작은 틈새


















저 할아버지는 수영도 않하고 그냥 저기서 계속 서있다.  좀 이동도 하지... 사진을 찍으면 꼭 나올 자리에만 서있으니 



















물색이 푸르기는 하지만 하늘이 완전히 열리지 않아서 약간 아쉽기는 한 상태...












































카약이 여러대 메어져 있는데 그리 넓은 곳이 아니니 카약까지 필요할까?








































시크릿 라군으로 (Secret Lagoon)






























시크릿 라군
어제는 비가와서 잠깐 들렸다가 바로 나왔는데...
오늘은 그래도 햇살이 나오니 천천히... 바닷물이 개울물처럼 바닥이 다 보인다.
군데 군데 바위가 있어서 균형잡기 힘들어서 넘어지면 다 까진다.









































같이 배를 타고 온 필리피노들.. 점프샷 찍기에 열중 ㅋㅋ
젊은 사람들은 어디가나 똑같은가 보다. 



























다시 이동
대충 시간이 되었으니 시미주 섬으로 가서 점심을 먹기로...


















해변으로 접근하면서는 바위가 있으니 뱃머리에서 대나무 장대로 방향을 조절하면서 조심 조심...







바닥이 보이는 바닷물...
























준비해온 점심거리를 내려서 한쪽에 불을 지피고 식사를 준비한다.
메뉴는 똑같은 생선구이, 치킨구이, 샐러드, 밥, 바나나, 수박 ㅋㅋ
삼일째 똑같은 메뉴로 식사를 하니 지겹기는 하다.
그래도 스노클링을 하니 배가 고파서 허겁 지겁...ㅋㅋ

















우선 사진을 몇장 찍고 식사준비하는 동안 또 스노클링
어제 준비한 식빵이 남았으니 물고기 피딩을 다시...

스노클링을 하다보면 시간가는줄 모르겠다.
산호초를 따라 깊은곳으로 가다보면 뚝 떨어지는 절벽이 나오는데
부근에서 식빵을 살살 풀면 열대어가 몰려오는데 와...장관이다.



































































 

















식사도 하고 잠시 쉬다가 다시 이동...
 





빅라군 (Big Lagoon) 들어가는길...
여기도 입구쪽은 깊지가 않아서 대나무 장대를 들고는 큰 돌을 피해서 방향을 잡으면서...











안쪽으로 넓은 바다가 있는데 여기는 깊은지 시퍼런 물빛이 나온다.
여기는 스노클링은 하지 않고 그냥 돌아보는 코스이다.

 

































얕다 보니 입구에 세우고 걸어오는 팀도 있고





































세븐 코만도 섬 (Seven Commander Island)
여기는 야자나무 밑에 가게인지 있는듯...
다른 사람은 올라가던데 바다에서 스노클링만 주구 장창...
다이빙도 좋겠지만 스노클링도 재미있다. ㅋㅋ
담에 아들에게 스노클링을 가르쳐 줘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가족이랑 보라카이 호핑투어때 파이프를 입에 물고 헛 구역질을 하더니 스노클링을 안하던데...
자기 눈으로 열대어를 보고 쫒아 가고 그러면 재미있을테니 ㅋㅋ









한참을 놀고있는데 필리피노 애들이 다 모래사장에서 기다리고 있다.
눈치를 보아하니 돌아가고 싶어하는 눈치이다.
말은 더 놀라고 하는데 ㅠㅠ

소규모 호핑투어의 경우 같이 가는 사람들에 의해 머무는 시간이 왔다 갔다하니
이것도 복불복인가? 첫날은 남자 셋이다보니 시간 구애 받지않고 잔뜩 놀고
둘쨋날, 오늘은 일찌 들어가고









엘니도 타운으로 들어오니 대충 세시가 좀 넘었다. ㅠㅠ










할것도 없기에 카메라를 들고 숙소 1층 계단에 앉아 있는데
애들이 폭죽을 터트리면 놀다가 사진을 찍으니 몰려와서 찍어달라고 한다. ㅋㅋ









필리핀의 경우 어른이나 애나 카메라를 보면 피하지 않고 사진을 찍어달라고 포즈를 취하는 경우가 많다.
마닐라는 아니지만 이외의 지역은 아직은 순박함이 남아 있는것 같다. (외국인 상대 장사치, 트라이시클 운전사 제외...)

















좀 있으니 먹구름이 몰려오고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헐...
여행다닐때 배낭 구석에 판쵸우를 넣어 다니는데 다른곳에서는 쓴적이 없는데
여기와서는 매일 뒤집어쓰고 다닌듯...

이제 내일이면 엘니도 아일랜드 호핑투어 C로 마지막이구나...

2010년 12월 11일,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ann 2010.12.30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풍경을 다 담으셨을 그 눈이 엄청 부럽습니다.
    저도 3월에 팔라완 준비했는데.. 학교에서 3월 5일부터 수업 하랍니다. ㅜ.ㅜ
    지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그나저나 호핑투어 가려면 살부터 빼야겠어요.
    남의 기념 사진에 배불뚜기 아줌마로 출연할수는 없겠지요..

그나마 어제는 날씨가 좋았던건지 호핑투어 A를 하는 오늘은 아침부터 하늘이 흐린게 영... ㅠㅠ
어제호핑투어를 하면서 A가 제일 좋다고 하길래 그래도 A를 가기로...

호핑투어 A는 500폐소...
난 할인받아서 450페소로 ㅋㅋㅋ 
 

붉은 옷 입은 사람이 서있는 건물이 내가 묶고있는 Bayview Inn 
하루에 400페소 (약 10,000원)인데 독방이고 방에서 인터넷 되고 괜찮다.
아트카페 등 음식점도 가깝고 호핑투어때도 바로 숙소 근처에서 떠나니 위치도 좋구 








휴... 하늘은 푸른색을 보여주지도 않고... ㅠㅠ










엘니도 타운 앞바다를 빠져나가는데 고기 30-40마리가 물 밖으로 점프를 해서 뛰었다가 물속으로 들어가고 
다시 점프해서 튀어 나온다.   보는데 그냥  어 어 소리만 나온다.
한 두마리 뛰어 나오는건 본적이 있는데  뗴로 뛰어 나오는데 장관이다.
반짝 반짝 비늘이 빛나는게... 한꺼번에 뛰어오르는게  










오늘 호핑투어 참가자는 7명으로
치킨 인형 들고다니던 프랑스애, 덴마크 여자 2, 러시아에서 온 부부와 아들네미...
프랑스애는 새벽에 타운에 있는뒷산에 올라갔다 왔다면서 발 정갱이에 상처를 보여주는데
잔뜩 찟겨있고 피딱지가 앉아있다. ㅠㅠ 이쪽 바위가 뾰족하게 날이 서있다 보니 ㅠㅠ



















처음 도착한 스몰 라군 (Small Lagoon)
좁은 통로같은 틈새를 들어오면 절벽으로 둘러쌓인 바다가 나온다.
입구와 그 주변은 그리 깊지 않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좀 깊다. 
수경을 쓰고 보면 절벽밑으로 새까맣게 바닥이 안보이는 깊은 바다도 있다.

카메라는 옛날 해안 트레킹할때 샀던 얇은 드라이백에 넣어서 그것도 불안해서 큰 드라이백도 같이...  







조금 더 들어가서 보이는 라군...











다음 코스로 이동...
원래는 9시 출발이지만 러시아 가족이 늦게와서 점심먹으러... 















시미주 아일랜드 (Shimizu island)
우리보다 먼저온 방카들이 식사를 하러 왔는지 여러대 세워져 있다.










여기도 역시 깎은듯한 바위 절벽 밑에 약간의 모래해변































물이 무척이나 맑다. 
바닥이 다 보이고 에머럴드색 바닷물...
햇살만 나오면 더 이쁠텐데...







뱃사람들이 점심을 준비하는동안 한참을 스노클링을...
오늘은 아침에 떠날때 빵집에서 40페소짜리 식빵 한 봉지를 물고기 feeding을 할려고 준비해왔다. 
프랑스애도 나눠주고... 




















스노클링을 하는 중에 빗물이 뚝뚝 떨어진다. 
그래도 물에 들어가 있으면 비가오나 별 차이가 없으니...
물고기 feeding을 계속...
물가의 산호초는 다 부러져 있고 조금 깊은 산호초에서 비닐에 식빵을 넗고 구멍을 뚫어서 짜내니
열대어 수백마리가 몰려온다.  장관이다. 온갖 색깔의 열대어가 몰려온다.  ㅋㅋ
(나중에 보니 물고기 feeding을 하지 말라고 하던데 이때는 모르고...) 













































점심식사는 어제와 마찬가지로 생선구이, 닭구이, 밥, 야채 샐러드와, 후식으로 수박과 바나나...
한참을 스노클링을 했더니만 밥맛이 꿀맛이다.  ㅋㅋ








시크릿 라군 (secret lagoon)
작은 구멍을 통해 들어가니 작은 라군이...
그런데 한번 내리기 시작한 비는 계속 내리기 시작한다. 



























비가 오는데 방카로 이동하니 약간 쌀쌀하기 까지 하고 카메라 꺼내기도 뭐하고...
빅라군도 한바퀴 도는데 빗줄기가 더 세어지니 애를 데리고 온 러시아인 부부가
마지막 섬을 그냥 빼먹고 돌아가자고 한다. ㅠㅠ
돌아오는 길에는 빗줄기에 흠뻑 젖고 바람이 세차게 부니 많이 추워지며 감기기운까지 ㅠㅠ
아무래도 날씨보고 A 코스를 다시 오던지 해야겠다.

2010년 12월 10일 (금), 팔라완 투어 2일째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물무사 2010.12.27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뾰족산에 수정같이 맑은 바다
    그 속에서 노니는 사람들.
    선경이 따로 없네.
    이렇게 좋은 곳인데도 사람들이 많지 않으니 관광지로는 최고.
    라군이라는게 주위가 둘러싸인 바다를 말하는 모양이네.
    AE카약 중에 라군 씨리즈가 있는데...

    • Favicon of https://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0.12.27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은 상업화 물결이 세차게 몰아치지는 않은것 같아...

      라군이 맞아 둘러싸인 바다, 호수 라고 하더라고

      ㅋㅋㅋ 너 카약타는것 좋아하니 여기 와도 좋아하겠구나
      카약도 하루종일 빌려도 2만원 안 하는것 같은데 ㅋㅋㅋ

  2. 조기환 2019.11.11 0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엘니도드림투어 입니다
    꼭상당 받고싶어요 카톡aa11bb88

치앙마이, 캄보디아에서 필리핀으로 3일 새벽 돌아와 몇일을 쉬는데 같이있는 사람이 
한국으로 들어갔다가 온다고 한다. 혼자 있기도 뭐해 필리핀에서 여행을 하기로 하고
급하게 항공편을 알아본다.

목적지는 필리핀에서 경치가 제일 좋다는 팔라완섬의 엘니도타운으로
팔라완은 요즘 한국에서도 신혼여행지로 엘니도 지역의 미니락 등 리조트로 많이 가는데
이런 리조트는 1인당 1박에 수십만원 하니 배낭여행자는 꿈도꾸기 힘들고

팔라완섬의 주도인 푸에르토 프린세사로 가는 항공편을 알아보니
약 4,000페소 (약 10만원)정도의 요금으로 갈 수 있다.
여기서 엘니도 타운으로 6시간 걸려서 밴을 타고 가야 하지만
엘니도까지 직접가는 비행기는 왕복 12,000페소 (약 30만원)니 
시간이 걸리지만 푸에르토 프린세사로 가기로...

일정 : 12월 7일 - 12월 13일 (6박 7일)

* 엘니도는 섬이 아니고 그 지역 이름임. 
1시간 좀 넘는 비행기로 푸에르토 프린세사 (Pueruto Princesa)에 도착하니 어두워서
론리플래닛을 들고 트라이시클로 숙소부터 잡기로....
처음 간 Dutches 는 방이 없고, 그 다음 Guest House도 방이 없고, 그 숙소 주인이
추천하던 Bawun House에 있는 single, fan room 이 400페소 (약 1만원)
어차피 새벽에 엘니도 (El Nido)로 가는 밴을 타야기 때문에 대충...

푸에르토 프린세사에서 엘니도로 가는 밴은 새벽에 출발한다.
게스트하우스에서 밴을 예약하려니 그냥 터미널가서 타면 된다고 한다.
인터넷에서 여행기 보면 예약을 하던데...

다음날 새벽 6시경 일어나 트라이시클로 산호세 버스터미널로 가서 밴을 찾으니
7시 30분 출발... (Van 회사가 여러 회사인듯...) 가격은 700페소 (약 17,500원)

처음 두세시간은 길이 포장되어 있는데 그 이후는 비포장 도로이다
거기에 속도를 내다보니 덜컹거려 잘 생각은 꿈도 못꾸고
중간에 10시쯤 아침식사를 하게 세워 주기도 하고...

* 엘니도 타운에 도착하면 버스회사에서 돌아가는 버스를 예약하라고 하는데
타운내에서 예약하면 600페소이고 pick-up까지 해주니 터미널에서 할 필요 없음.

* 터미널에서 숙소가 몰린 바닷가 까지는 걸어서 갈 정도이니 트라이시클 탈 필요 없음.




엘니도 타운의 해변에 도착했는데 하늘은 구름이 잔뜩끼어 물색이 이쁘지는 않다. ㅠㅠ
아무리 아름다운 해변도 햇빛이 나오지 않으면 물색이 제대로 안 나오는데 ㅠㅠ

론리 플래닛 필리핀의 커버사진이 이쪽 절벽을 넣은 사진이다.
그리고 필리핀 현지에 오래 거주한 직원들도 필리핀에서 최고 경치인 곳을 물으니 팔라완을 추천하기에
팔라완으로 온것이다.







하늘도 흐리도 물도 많이 빠지고...

일단 숙소부터 잡아야 겠다. 론리 플래닛 (보통 몇년 전 정보라서 가격은 많이 틀림)을 봐도 그리 싸지는 않고
그리고 푸에르토 프린세사에서 게스트 하우스도 아마 600-700페소가 제일 저렴한 숙소라고 하는데
인터넷에서 본 숙소부터 가 보기로...

주인은 없는데 묶고있는 여행객이 하루에 400페소 (약 1만원)이라고 한다.
방도 몇개 남아있고, 에어컨은 없지만 독방에 하루 만원이면 괜찮다 생각하고 짐을 풀었다.
Bayview Inn, 침대 2개있는 더블룸은 15,000원이고 저렴한 숙소치고는 깔끔하다. 와이파이도 되구... 


























숙소를 잡고나자 한바탕 비가 퍼붓는다. ㅠㅠ
내일 부터는 날씨가 맑아야 하는데 

 










숙소에서 음식을 팔지 않기 때문에 밖에서 점심을 먹으면서 타운을 돌아보니 작기는 작은 동네이다.
전기도 24시간 들어오는게 아니고 오후 (몇시인지 확실치 않음) 부터 아침 6시 까지만 전기가 들어온다. ㅠㅠ
거기에 도로는 비포장, 그러니 환경이 깨끗한것인지...
 








엘니도에 오면 보통 Island Hopping Tour를 많이 한다.
아니 그 외에는 별로 할 일이 없다. 
보라카이에 갔을때는 호핑투어 코스가 한정 된듯 했는데
엘니도에 오니 주위의 섬이 많아서 그런지 코스가 A, B, C, D 네 코스나 된다.

숙소 근처에 있는 좀 넓은 여행사(?) 포스터를 보니 스노클링 수경, 핀도 무료로 제공하니 
싸다고 생각해서 들어가 나 4일동안 호핑투어하고 밴도 너한테 예약할건데 할인 안해주냐 물어보니
하루에 50페소씩 깎아준다기에 그냥 몰아서 한집에서 하기로...ㅋㅋㅋ
(요금은 매일 매일 아침에 지불, 50페소 할인이라 다른 사람들 안 보이게 살짝 지급)
호핑투어는 보통 아침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하는데 점심포함이다.
엘니도 타운이 은근히 음식값이 비싸서 일인당 300페소정도 잡는데 호핑투어가 500, 600, 700폐소 하니
할것도 없으니 호핑투어가 비싼것은 아닌편이다. 거기에 장비무료에 난 할인까지 받으니...

내일 B코스를 하기로 하고 하늘만 맑기를...



















해변도 아주 넓은게 아니니 좀만 걸어가면 끝이 나온다. ㅋㅋ
어차피 엘니도 주변의 작은섬이 경치가 좋고 하니 
타운에서는 먹고 잠만 자는 정도









저녁을 먹으며 산미구엘 페일필슨으로 반주를 하고는 꿈나라로...


2010년 12월 8일 (수) 엘니도 도착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