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펄스 베이...예전부터 부촌이라고 듣던데

건물에 용이 지나다니는 길을 튼다고

크게 구멍 뚫어 놓은 동네...

 

혼자 아니었으면 수영이라도 할텐데...

땀 삐질 삐질 흘리면서 사진이나 찍었다

ㅠ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