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방콕에서 버스로 1시간 30분이면 가면 아유타야라고 있다.
한국의 경주처럼 유적지가 여기 저기에 있다고 한다. 하루를 아유타야 관광으로 잡고 
여행사에서 하는 일일투어를 신청할까 하다가 단체행동하면 몇 몇 사원만 방문하고 또 시간에 쫗기어
허둥델것 같아서 혼자 천천히 가 보기로...
일부는 캄보디아의 앙코르와트를 가보았으면 약간 시시 할 것이라고 하는데 아직 가본적이 없었으니...

어제 왕궁과 왓포, 왓아룬 등을 가면서 어떵 건축은 크메루 양식으로 지어졌다고 하는데
13세기 이전에는 캄보디아의 앙코르왕국이 태국의 상당부분을 점령하였으며 1432년에는 태국의 아유타야
왕조가 앙코르왕국을 몰아내고 앙코르와트가 있는 시엠맆을 차지 했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태국의 문화에 서로 영향을 끼치었나보다. 

자 준비없이 떠난 까칠한 홍콩늑대의 아유타야 중구난방 여행기 시작....


[아유타야]

아유타야는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적인 유적지로 지정된 곳으로, 1767년 버어마에 의해 침공받기 전까지 417년간 태국(당시에는 사이암)의 수도였다. 태국인들이 남쪽으로 이주한 후 우통왕(King U-Thong)에 의해 1350년 세워진 도시다.


33대에 걸친 왕들이 기거했으며, 태국인들과 서양인들간에 처음으로 접촉이 이루어진 곳이 바로 이곳 아유타야이기도 하다. 그 이후로 차오프라야 강이 사이암만 에서부터 이 도시까지 배가 다닐 수 있는 항로가 됐다. 최초로 방문한 외국인들은 포르투갈 상인들과 선교사들이었다. 그들 뒤를 이어 네덜란드인들과 프랑스, 영국인들이 오게 됐다.

그러나 그들이 오고난 후 얼마 되지 않아 아유타야는 중국과 일본인들에게 비단, 차, 도자기를, 아랍인들과 인도인들에게는 후추, 향료, 향나무를, 사이암인들에게는 양철, 쌀, 장뇌, 빈랑나무 열매를 특히 인도의 왕과 귀족을 위해 코끼리를 파는 주된 무역항이 됐다.

어떤 포르투갈 모험가가 아유타야를 "세계 무역의 중심지"라고 묘사한 적이 있다. 분명히 그곳은 당시 런던이나 파리보다 더 큰 도시였을 것이다. 400여개의 사원과 55㎞의 포장도로, 19개의 성곽을 가진 도시로서 아마도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시였을런지도 모른다.

 

그 도시의 화려한 궁정들과 사원들을 연결시켜주는 하천에서는 보석으로 장식된 배들이 마치 거대한 물뱀과 같이 네덜란드, 영국, 중국, 일본, 프랑스로부터 온 범선들 사이로 유유히 떠 다니고 있었다.

아유타야의 하류층 주민들은 옷을 거의 입고 있지 않지만, 먹을 것을 풍족히 먹고, 건강하며, 양탄자나 쿠션, 은으로 된 향료단지와 도자기로 된 가재도구를 갖춰 놓고 살고 있었다. 그 도시를 방문했던 유럽인들에게는 서양에서 보는 누더기를 걸치고 굶주림에 시달리는 소작농들의 모습과는 다른 대조적인 모습으로 와닿는 것이다. 방문객들은 또한 아유타야에서 수백년동안 세계의 다른 지역에서는 찾아볼 수 없던, 종교적, 인종적 화해를 볼 수 있다.

아유타야의 전성기때는 영국 해적, 캄보디아 왕족들, 프랑스 사제들, 페르시아의 상인들, 세계 방방곡곡에서 찾아온 탐험가들과 상인들로 붐비고 있었다.

(출처: 태국관광청)


새벽에 일어나 북부버스터미널 (모칫)으로 가기로... 카오산로드에 나와서 택시를 타니 모칫까지 105밧...
새벽이니 당연히 차가 막히지도 않는데... 나중에 돌아갈때 85밧이 나왔으니 눈탱이 맞었나보다.  
골목길 돌아 돌아... ㅠㅠ

북부버스 터미날에 가니 티켓을 판매하는 창구가 엄청 많다.  아유타야를 찾다보니 태국인이
뭐라고 말을건다. 무슨이야긴지 이해를 못하다가 영어로 뭐라고 하는거냐 물었더니 흠칫 놀라면서
안으로 들어가라고 한다. 
내 생김새가 완전 현지화 얼굴인가보다. 홍콩에서도 필리핀에서도 태국에서도...
짐을 들고가거나 길을걸어가도 현지어로 길을 물을 정도이니 ㅠㅠ

안으로 들어가니 인포메이션 카운터가 있어서 물어보니 창구를 가르쳐 준다. 
50밧을내고 티켓을 사고 버스에 타니 7시 출발하는 버스이다. 
버스를 타고 모자란 잠을 청하고 종점까지 도착해서 내리니 8시 30분...
아침을 안 먹었으니 버스정류장 근처에서 튀김으로 아침식사를 채우고 투어시작...

그런데 자전거를 빌리는데를 물어보니 말이 안 통한다. 툭툭이나 타라하고... 
에이~~~   우선 돌다가 찾아보기로...

조금걸어가니 왓 프라 마하 탓 (Wat Phra Maha That)이 보인다.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왓 프라 마하 탓 Wat Phra Maha That]

왓 프라 씨 싼펫과 더불어 중요하게 여겨지는 사원타논 치꾼 Thanon Chee Kun과 타논 나레쑤언 Thanon Naresuan 거리의 교차로에 위치했다왓 마하탓은 14세기경에 세워진 사원사원 여기저기에는 머리가 잘려나간 불상머리만 남은 불상 등이 나뒹굴어 참혹한 과거를 말해준다특히 잘려나간 머리가 나무 뿌리에 감긴 불상은 세월에 묻혀버린 과거를 대변하는 듯하다. 1956년 태국 정부가 아유타야의 파괴된 유적을 재건하기로 했을 때 예술부 Fine Arts Department는 이곳에서 금불상 몇 점과 금루비크리스탈로 만든 장식품들이 들어있는 상자를 발견했다이 유품들은 현재 방콕에 있는 국립 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출처: 태국 관광청)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0sec | F/8.0 | 0.00 EV | 70.0mm | ISO-200
복원을 한것인지 온전한 불상이 남아있길래...
앞에는 다 목, 손이 없어진 불상인데 아마 복원했으리라 생각이 된다.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Spot | 1/250sec | F/5.6 | 0.00 EV | 5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0sec | F/7.1 | -0.30 EV | 7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000sec | F/7.1 | -0.30 EV | 7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30 EV | 60.0mm | ISO-200
그리고 한쪽옆으로 큰 나무 한그루...
아유타야 오기전 인터넷에서 무수하게 본 사진이다. 
먼저 본것처럼 불상보다 더 낮은자세로 사진을 찍었다.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4.0 | -0.30 EV | 70.0mm | ISO-200
온전하게 남아있으면 정교했을법한 석상...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8.0 | -0.30 EV | 35.0mm | ISO-200
일부는 무너지고, 기울어지고, 잡초가 피어나고...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8.0 | -0.30 EV | 4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5.6 | -0.30 EV | 7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8.0 | -0.30 EV | 24.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8.0 | -0.30 EV | 24.0mm | ISO-200
불상에 둘러놓은 노란색 가사를 둘러놓았다.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5.6 | -0.30 EV | 3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70.0mm | ISO-200
일부만 남아있는 무늬로도 상당히 섬세하게 만들었으리라 생각이 든다.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8.0 | -0.30 EV | 40.0mm | ISO-200
체디 (Chedi)
종모양의 불교 건축물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0sec | F/3.5 | -0.30 EV | 4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8.0 | -0.30 EV | 24.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8.0 | 0.00 EV | 7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6 | 0.00 EV | 7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9.0 | 0.00 EV | 3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8.0 | -0.70 EV | 6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26.0mm | ISO-200
쁘랑 (Prang) 크메루의 건축양식이 태국으로 넘어왔다고 한다.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8.0 | -0.30 EV | 28.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4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8.0 | -0.30 EV | 4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Spot | 1/500sec | F/5.6 | -0.30 EV | 7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8.0 | -0.30 EV | 24.0mm | ISO-200
아유타야 전체의 많은 유적지를 보면 아유타야 왕조가 번성했음을 유추해볼 수 도 있다. 앙코르와트가 있는 시엠맆까지 
점령을 했었다고 하니... 그러다 버마의 침공으로 수많은 유적들이 파괴되고 아유타야 왕조도 멸망하였으니
아직까지도 버마를 싫어한다고 하니... 
태국의 접경국으로 미얀마 (버마), 라오스, 캄보디아 등과의 옛 구원과 갈등이 깊이 하고 있는듯...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4.5 | -0.30 EV | 5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8.0 | -0.30 EV | 28.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3.2 | -0.30 EV | 13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3.2 | -0.30 EV | 16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70.0mm | ISO-200


2010년 9월 20일 (월)

지도상으로 대충 정한 왓 프라 람 (Wat Phra Ram)으로 가기로...
그런데 어제 왕궁을 다니면서 모자를 잃어버렸는지 없길래
입구에서 모자 가격을 물어보니 300밧을 달라고 한다. 헐...
아무리 관광지라지만... 
그냥 다닌다.  
그런데 많이 덥다. ㅠㅠ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