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살메르'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8.09 45일간의 여정... 인도 (10)
  2. 2011.06.09 [인도] 자이살메르 낙타사파리 (6)
  3. 2011.06.08 [인도] 골든시티 자이살메르 (5)

훌쩍 떠난 인도여행 일기형식의 여행기는 썼지만
사진으로 총정리 하는 기분으로....

45일동안 인도에서 지나온길 순서대로 사진을 골랐습니다.
세부 여행기에도 자세한 정보는 없고 그냥 이런곳에 가면 이렇쿠나 정도로...


자이살메르































 

조드뿌르, Blue City


















우다이뿌르





















 

라낙뿌르















 

아그라, Agra























오르차, Orcha

















바라나시






















레, Leh












































































판공초








































 

누부라벨리















































 

스리나가르

































































맥그로드간즈

























 


황금사원 암리차르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물무사 2011.09.03 1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인도여행 잘했다.
    시진이 큼지막하고 시원시원해서
    안가봤지만 현지에서 보는 것보다 사진이 더 멋지게 보일 꺼라 생각해본다.
    홍콩사진도 더 올려주라. 글
    구 한국에 오면 미리 연락주고.

    • Favicon of https://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1.09.06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도 좋치만 실제로 가봐도 좋다.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다시 한번 가고싶다는...
      홍콩에서는 사진을 안 찍는다 ㅠㅠ

      담주에 얼굴이나 한번 보자.

  2. Favicon of http://sbpaek.tistory.com BlogIcon 백승배 2011.09.04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판공초에 있는 사진 중에 한 곳이 낫설지가 않네요.
    인도 영화 세얼간이 란 곳에서 마지막 장면에 나오던 장소 같은데요....

  3. 그리움 2011.09.08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도 마지막 장면 기억합니다.
    그곳이 판공초라는곳이군요...
    행복만땅인 추석보내시길빕니다. ^**^

  4. 김 세근 2011.12.02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봐도 좋구 멋있네요.
    시원 시원한게 사진 정말 좋습니다.

    내가 요즘 사진 공부 좀 하면서 보니깐
    정말 좋다는 말이 그냥 나오는데요.

    내가 좀더 보면서 연구대상으로 할겁니다.

    난 인도 가서 느낀건데 삶에 충실한 사람들의
    인물 사진을 찍고 싶어요.

    그런데 요즘 스튜디오 가서 몇번 찍어 보니깐
    이쁜 처녀 얼굴에 카메라 들이데는게 생각보단 어럽더군요.

    그래도 초보란 말 안하구 시치미 때구 30 mm 렌즈로 바싹가서 찍~~~~~~~~~~~~

    주로 쓰는 렌즈는 뭔가요?



    • BlogIcon 홍콩늑대 2011.12.02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행중에는 렌즈 이겆 저겆 다 못가져가다보니 인도에서는 아무래도 70-200 f2.8이 주력으로 간간히 24-70 f2.8이구 베트남은 그냥 ,또딱이네유

      그나저나 여행가시는날이 몇일 않남았는데 건강 유의하시고 좋은 사진 영상 찎어오세요

  5. Favicon of http://ocllos.tistory.com BlogIcon 오클로스 2012.04.06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작년 11월에 가족여행으로 네팔-인도 다녀왔는데
    거기서 보았던 것들을 사진으로 이렇게 다시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맥그로드 간즈, 스리나가르 판공초등.. 제가 못가본 지역도 많이 있네요.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시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

자이살메르에 온지 3일만에 떠난 낙타사파리
낙타사파리라해도 우선은 짚차를 타고 떠나면서
여기 저기 들린다.





처음 들린 곳.. 갔다온지 얼마 않되었는데두 이름도 생각 안난다. ㅠㅠ 치매 초기








여기와 별로 볼것도 없는 가든을 들렸다. 
근데 4월 중순인데도 워낙 덥다보니 마지막 재인템플은 패스... 











낙타로 갈아타고 1시간 정도를 가고나서는 점심겸 휴식을 취한다











낙타몰이꾼은 점심준비를...
그런데 덥기는 덥다 ㅠㅠ










휴식을 취하고는 다시 낙타를 한시간 타고는...
사막이라도 가는 길은 모래사막이 아니고 키작은 잡목이 군데 군데 있는 사막이다.












모래 사막에 도착해서 잠깐 쉬고는...
남들이 밟지않은 사막을 보기위해 카메라를 들고 




큰 사막을 본 사람은 성에 안차겠지만 사막 자체를 처음보니 자연의 힘이 신기하기도 하고...
정신없이 셔터를 누르면서 무척 즐거웠다는..





















바람의 흔적이 모래에 남아있는데
엄청 고운노래가 바람에 따라 흩날린다. 

























해질녘이 되어서 일몰을 보기위해 모래언덕위로...










낙타 사파리 동행
우연치 않게 전부 처자들...





한쪽에는 해가지고 한쪽으로는 달이 두둥실...

저녁후 맥주 한병으로 알딸딸해지고
같이 간 처자들의 이야기에 웃기도 하고
한숨 푹 잤다
아니 자다가 깼다. 새벽에 추워서... ㄷㄷㄷ





여명일 밝아 오는데 까마귀 닮은 새가 낙타 등위에서 휴식을 취한다.











































셔터를 누루면서 엄청 즐거웠다는.
먼 이국땅에서 사진으로 호사를 누리는 구나 하는 생각에 















사막의 모래는 저녁과는 또다른 황금빛으로 물들어간다.
후  하...































같은 장면도 가로 세로 조리게도 변경하면서...




































다시 돌아갈 준비를...

갈때 나누어서 총 2시간 걸렸는데
돌아올때는 빠른 낙타걸음으로 한시간 반정도...
빨리 걸으니 힘들다 힘도 줘야하고 피부도 쓸려서 까지구 ㅠㅠ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kunmori.com BlogIcon 큰머리 2011.06.11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셔터를 누르면서 즐거우셨을 형님 기분이 조금 이해가 되네요.
    다음편도 기대하겠습니다. :)

  2. Yann 2011.06.14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사막을 봤을때 저도 아우~ 아우~ 그저 감탄사만 터트렸던 기억이....
    사막에서 아침을 맞이한 오빠님. 심히 부럽습니다!

  3. 물무사 2011.06.18 0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해만 보다 동해 백사장의 고운 모래와 파란 바닷물을 보고는 감탄 할 때의 기분이랄까? 사막 모습이 정말 멋지네.
    갑자기 바닷가 무인도에서 하루를 보내고 또 바다를 보는 것과
    사막에서 하루를 보내고 또 사막을 보는 기분은 다를까 하는 의문이 드네.
    나도 기회가 되면 사막여행 꼭 한번 해보고 싶다.
    특히 처자들과 함께...ㅋㅋ

2011년들어 찾아온 많은 시간들...
"어리석은 자는 방황을 하고 현명한 자는 여행을 떠난다"고 하던가?

여행을 떠나기로...
짧은 일정으로는 떠나기 힘들다는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천국같은 
문명의 발상지중 하나라는 인도로 여행을 떠나기로 하고
티켓팅부터 하고 여행 경로를 잡아가기로...

인터넷을 통해 각종 사기나 피해사례를 체크하고 혼잡한 도시인
델리는 스쳐지나가는 도시로만 삼고 인터넷으로 사막인 라자스탄주의
골든시티라는 자이살메르로 가는 기차를 예약하고 인도로 출발...

델리 공항에 새벽에 도착해서 빠하르간지 숙소에 잠깐 샤워하고 쉬고는
오후에 바로 자이살 메르로 가는 기차타고 go go..
인도가 넓다보니 도시간의 이동거리는 보통 12시간정도 ㅠㅠ
밤기차를 타면 아침에 도착하니 숙박비도 아낄겸
인도에서는 돼도록이면 밤에 이동하기로... 






자이살메르 골든포트 
성안에도 숙소가 있고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국적인 풍취가 느껴진다.
다른 도시를 들리지 않고 바로 왔으니 인도에 온 기분도 아직은...






성안으로 들어가니 인도라는 느낌보다는 유럽의 성안에 있는듯한 느낌이  




















둥근 자물쇠...
인도에서 숙소에서도 주는 자물쇠는 이런식으로 둥근 자물쇠











소가 보이니 그래도 인도 분위기가...
처음 몇일은 소만 보이면 셔터를 눌렀는데 
몇일 지나니...




골목 여기 저기에도 힌두의 시바신의 아들이라는 가네샤...











좁은 골목에는 어린애도 크리켓을...
룰을 모르니 봐도 그냥 저냥 














사람을 보니 인도 분위기가  ㅋㅋ










숙소에서 만난 한국 청년 (?)과 이른 아침에 호수를...
그 친구가 아침에 나갔다가 개때문에 ㄷㄷㄷ 하며 돌아왔다고 해서 같이...










이른 아침이라 사람도 별로 없는데 인도 전통악기를 둘러맨 악사가 올라간다.
















사막이라 그런지 호수 건너편을 도는데 저 멀리서는 모래바람이 훅..











같이간 친구따라 야채시장도 들어가서...






힌두는 소를 신성시 한다고 하는데
실제로 본 소들은 천덕꾸러기 신세...

엉덩이 팡팡..




















낙타 사파리를 가는 최소인원 구성이 안돼서 하루 더 놀면서 다시 성으로








자칭 사두...
사진 찍고는 10루피..






오홋... 터번이다.  
인도 맞구나 























보통사람도 10루피...
그냥 찍어달란줄 알았는데 돈달라구
나중에는 돈달라면 보는 앞에서 사진을 지워버리게 된다. ㅠㅠ
















숙소로 돌아가다.


































낙타 사파리를 다녀오고 일몰보러 갔다가.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ann 2011.06.14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도.. 인도... 꿈의 여행지...
    귀한 풍경들을 보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2. 물무사 2011.06.18 0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을 보니 사막 분위기 팍팍이다.
    사막에 돌로 성을 쌓았다니 신기하기도 하고...
    소와 사람들의 구릿빛 피부 말고는 아직 인도라는 분위기 실감나지 않는데...점점 더 기대가 된다.

    • 물무사 2011.06.18 0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명한 자는 여행을 떠난다?...ㅎ
      인도의 첫 여행지가 자이살메르라니 독자들을 위해 설명이 필요한 부분인 것 같다.
      무사히 잘 다녀왔다니 다행이다.
      덕분에 나도 지금부터 인도 여행을 떠난다.
      (인터넷 세상으로...ㅋㅋ)

    • Favicon of https://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11.06.18 0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메말라 있지?
      그렇치 아직은 성 안에도 인도분위기는 쪼금 약하구...

      경로를 반시계방향으로 돌았더니만